본문으로 바로가기

News & Insights

News 타다 금지하는 '4차 산업혁명'과 '민부론'은 모두 헛소리

Date 2020.04.13 14:04

공유경제 도입개인파산 9.5% 줄고, 가처분소득 증가

타다를 관광목적 등으로 묶는 건 '여우와 두루미' 식사초대 같은 일

'정보화혁명 뒤지지 말자' 했는데, 디지털 역량 다 갉아먹어

 

21세기 '붉은 깃발 법''타다 금지법' 논란이 뜨겁다. 공유경제 태동은 10년이 넘었고, 교통 공유사업 기업들의 가치는 무려 230조원에 달한다. 우버와 디디추싱은 우리 상장기업의 순위로는 삼성전자 다음으로 2위다. 하지만 우리는 이 모두를 거부한 갈라파고스의 나라가 되어 있다.

 

경제활동인구 20~30%가 공유경제 통해 일감선 음주운전 감소

 

이 논란이 절망적인 첫째 이유는 이 혁신을 택시 사업의 이권 다툼만으로 보고 있다는 점이다. 소비자들이 환호하고 도시의 흐름을 빠르게 하는 이 혁신은 다양한 파급효과를 만들고 있다. 첫째 고용 창출이다. 우버를 통해서 경제활동에 참여하는 사람이 300만이 넘는다. 컨설팅 회사 맥킨지에 의하면 미국과 유럽에서 경제활동 인구의 20~30%가 공유경제를 통해 일감을 받고 있다.

 

실증 연구들에 의하면 이 혁신이 도입되는 미국 도시의 개인 파산은 평균 9.5% 감소하고 위험한 창업도 줄어든다. 우버 창업자가 정부보다 효율적인 사회 안전망을 구축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근거다. 이동의 자유가 확대되어 도시의 식음료 소비가 뚜렷하게 증가한다. 우리 자영업자 문제 해결에 일정 부분 기여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시사한다.

 

차량 공유는 음주운전을 감소시켜 미국에서 연간 16000억원가량의 사회적 비용을 감소시키고 음주 단속도 12%까지 감소시킨다는 사례도 발표되고 있다.

 

이 혁신들로 공차 운행 시간이 크게 줄고, 교통 분산으로 교통체증도 완화되고, 차량 소유도 감소한다. 미국에서 차량을 가진 사람들의 비율은 2011년 대비 201910% 감소하고, 유럽도 같은 경향을 보이면서 자동차 업계를 긴장시키고 있다. 이는 공해 감소와 가계 가처분소득의 증가로 나타난다. 서울의 가구당 차량 보유 대수는 2010년 기준으로 도쿄의 1.9배에 해당할 정도로 높다.

 

이 법은 선거를 앞둔 정치권의 인기 영합 타락의 결과물이다. 245000대 택시에 1000대에 불과한 타다가 의미 있는 매출 손실을 초래했을 리는 없다. 뉴욕시의 우버와 리프트 기사는 택시의 4.5배가 넘는다. 하지만 택시 수입 감소는 잘 나타나지 않고 있다. 서비스가 일시 중단되었던 오스틴시의 우버 사용자 중에 택시로 전환된 비중은 1.7%에 불과했다. 이러한 실증 연구도 없이 '사실상 기존 택시와 중복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단정하고 있다.

 

자가용 3.75배 늘었는데 택시도 1.57배 증가정책 실패의 결과

 

빠른 길을 찾아주던 택시의 경쟁력은 이미 내비게이션 앱들의 승리로 판정 나는 중에 가구당 차량 대수도 19900.3대에서 20181.125대로 3.75배 증가했는데도, 택시 또한 1.57배 증가하는 어이없는 일이 벌어졌다. 그 결과 하루 수송 인원은 79명에서 40명으로 감소하였고 정부가 택시 대당 연간 약 400만원, 8000억원 이상을 지원하는 좀비 경제화가 되어 있다.

 

타다.jpg

 

정부가 무료로 제공한 면허가 민간 시장에서 거래되면서 비공식 재산권이 형성됐는데, 이 가치가 하락하면서 저항을 불러오고 있다. 시장 수요와 재산권에 대한 기준 없이 표류한 정책 실패의 결과다. 정부는 금지법이 아니라고 강변한다. 관광 목적의 6시간 이상 임대와 공항, 항만 등에서만 하라는 것은 이솝 우화의 여우와 두루미의 식사 초대와 같은 짓이다. 수익성 없는 사업은 먹을 수 없는 음식이다.

 

김상조 실장은 "'타다'가 지금과 같은 형태로 미래에 똑같이 사업을 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정부 관료가 사업 모델을 정해주는 대로만 사업하라는 관치 경제를 강요하고 있다. "수십만 택시 운전사가 입는 피해를 방치할 수 없다"며 혁신 기업이 경쟁자의 피해에 대해 책임을 지라는 놀라운 주장을 하고 있다. 경제학자 슘페터는 혁신을 "창조적 파괴"로 명명했다. 그 파괴가 잘 일어나도록 시장에서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히고, 경쟁을 확대하는 것이 정부의 역할이다. 그것이 주된 임무인 공정거래위원장을 지낸 분이 "파괴되는 측을 보호하여야 한다"며 경제민주화의 미몽으로 경제학 이론에 반하는 사회주의 경제를 서슴없이 주장하고 있다.

 

혁신은 형평성으로 하는 것 아냐

 

혁신은 형평성으로 하는 것이 아니다. 매장이 없는 전자상거래 회사에 규제의 틀이 다르니 매장을 지어서 장사하라는 꼴이다. 시카고 대학 조사에서 경제학자들은 택시와 비대칭 규제하의 경쟁 필요성을 100% 지지하고 있다.

 

산업혁명에 낙오되었던 우리는 '정보화 혁명 시대에는 결코 뒤처져선 안 된다'는 비전과 투자로 디지털 인프라에서는 정상의 나라다. 그때 투자한 많은 창업가는 우리나라 대부호에 올라 있다. 재벌의 세습자본주의라고 빈정대는 사람도 있지만 대한민국의 자수성가 부호의 비율은 포브스지에 따르면 200618%에서 201950% 이상으로 치솟았다. 새로운 창업가들은 닷컴의 꿈을 재현하고자 한다. 하지만 갈등 관리에 두려운 정치권과 정부가 디지털 경제 엔진의 시동을 끄며 꿈의 싹을 자르고 있다. 그러면서 재벌 독점 타령만 하고 있다.

 

미 터프츠 대학이 실시한 각국의 디지털 경제 진화 지수 평가에서 2016년에 한국은 '탁월한 그룹'이었으나, 2017년에는 '정체된 그룹'으로 역진하는 나라로 분류됐다. "쌓아 놓고 썩는" 것은 정부 재정이 아니라 우리의 디지털 역량이다. 타다 사태는 시장경제의 본질을 부정하는 문재인 정부의 견고한 무지와 오만을 보여주고, 선거를 앞두고 이해집단의 인질이 되어 있는 정치권에 의해 우리의 디지털 경제와 미래 세대 희망이 타살되고 있음을 의미한다. 문 정부의 4차 산업혁명 타령과, AI 비전이나 한국당의 민부론이 다 헛소리인 이유다.

 

 
 

KAIST 경영대학 교수·경제지식네트워크 대표 이병태

 

출처 : 조선일보 (https://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12/16/2019121600007.html?utm_source=naver&utm_medium=original&utm_campaign=news)

 

 

 

 

Information

Share


  1.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실시간 온라인 국제포럼 22일 개최​ notice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실시간 온라인 국제포럼 22일 개최​

    전 세계를 위협하고 있는 코로나19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극복하기 위해 KAIST가 실시간 온라인 국제포럼을 개최한다. KAIST(총장 신성철)는 오는 22일(수) 오전 9시부터 대전 본원 학술문화관(E9) 5층 정근모 컨퍼런스 홀에서 `글로벌전략연구소(이하 GSI, Global Strategy Institute)-국제포럼 2020(GSI -IF2020)'을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글로벌 협력방안'을 주제로 열리는 이 포럼은 방역과 의료의 문제를 넘어 정치·경제·산업 및 교육시스템 전반에 걸쳐 야기된 국제 사회의 위기를 예측하고 이를 효과적으로 극복하기 위해 다방면의 대책과 국제협력 방안을 모색하고자 KAIST가 마련...
    Date2020.04.27
    read more
  2. Long Economic Depressions and Disparities Loom in the Wake of the COVID-19​ notice

    Long Economic Depressions and Disparities Loom in the Wake of the COVID-19​

    < The Global Strategy Institute hosted the inaugural virtual forum on Global Cooperation in the Coronavirus Era on April 22 at KAIST. > The COVID-19 pandemic will lead to long economic depressions around the entire world. Experts predicted that the prevalent inequities among the countries, regions, and individuals will aggravate the economic crisis. However, crises always come with new opportunities and international cooperation and solidarity will help creating a new normal in the post-coronavirus era. In a very basic but urgent step, global cooperation for managing data is the key to respond...
    Date2020.04.23
    read more
  3. KAIST, WEF to Hold Industry 4.0 Forum in Korea in April 2018 notice

    KAIST, WEF to Hold Industry 4.0 Forum in Korea in April 2018

    (DAEJEON=Yonhap News) Korea Advanced Institute of Science & Technology (KAIST) announced November 13 that it will be holding a forum on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in Korea with the World Economic Forum (WEF) in April 2018. At the Annual Meeting of the Global Future Councils hosted by WEF in Dubai on November 11 and 12, KAIST President Shin Sung-Chul had a one-on-one meeting with WEF Chairman Klaus Schwab. At the meeting, Chairman Schwab expressed that he was satisfied with the round table discussion (Mastering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Future Jobs and Inclusive Growth in Korea) ...
    Date2017.10.13
    read more
  4. Professor Young Seok Wins  an Award notice

    Professor Young Seok Wins an Award

    우리 대학 의과학대학원 주영석 교수가 아산사회복지재단(이사장 정몽준)이 선정한 제13회 아산의학상 젊은의학자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 만 40세 이하의 의과학자를 선정하는 젊은의학자부문에 주 교수는 연세대 의과대학 이용호 교수와 함께 선정됨으로써 5천만 원의 상금을 수여받는다. 아산사회복지재단은 기초의학 및 임상의학 분야에서 뛰어난 업적을 이룬 의과학자를 격려하기 위해 2007년 아산의학상을 제정했다. 심사위원회와 운영위원회의 심사과정을 거쳐 연구의 일관성과 독창성, 해당 연구의 국내외 영향력, 의학발전 기여도, 후진 양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제13회 아산의학상 수상자를 선정했다. 주영석 교수는 암유전체 돌연...
    Date2020.01.23
    read more
  5. 9년간 70억이상 지원 받을 기초연구자 17人은 누구?

    9년간 70억이상 지원 받을 기초연구자 17人은 누구?

    기초의학·물리·화학·생명·지구과학 분야 연구자 선정 40대 이하 젊은 연구자 7명 포함···서울대·POSTECH 약진 국내 최고 수준의 기초연구자를 매년 선정해 연구비를 지원하는 사업 결과가 발표됐다. 총 17명 중 서울대 연구자가 6명으로 가장 많았고, 그 뒤를 POSTECH(포항공대)와 KAIST(한국과학기술원) 등이 이었다. 30대 연구자를 포함해 젊은 과학자가 대거 포함됐다. 정부는 올해 선정한 기초 연구자들에게 각각 연평균 8억원씩 9년간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합산하면 한 연구자에게 약 70억원 이상 지원되는 수치다. 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는 2020년 국내 최고 수...
    Date2020.07.07
    Read More
  6. KAIST Forum Envisions Education in the Post-Covid Era​

    KAIST Forum Envisions Education in the Post-Covid Era​

    Global leaders including the CEOs of Minerva and Coursera to join the KAIST online forum to discuss how to facilitate inclusive educational environment amidst the ever-growing digital disparities An international forum hosted by the KAIST Global Strategy Institute will examine how the disruptions caused by the global pandemic will impact the future of education. Global leaders will reflect on ways to better facilitate inclusive educational environments and mitigate the digital divide, especially in an era where non-contact environments are so critical. The online forum to be held on June 24 fro...
    Date2020.06.29
    Read More
  7. 코로나와 AI가 맞붙을 미래戰… 인류 생존을 건 한판 승부

    코로나와 AI가 맞붙을 미래戰… 인류 생존을 건 한판 승부

    [김정호의 AI 시대의 전략] 코로나와 AI가 맞붙을 미래戰… 인류 생존을 건 한판 승부 '컴퓨팅 思考' 미래 경쟁력 결정… 4차 산업혁명 승패도 좌우 英 만 5세 때부터 교육… 알고리즘과 코딩 문제해결 능력 키워 AI 빠르고 정확하고 냉정해 바이러스와 전쟁서 맹활약할 것 김정호 KAIST 전기·전자공학과 교수 인공지능은 일종의 블랙박스이다. 그 안을 들여다보거나 해석하거나 설명할 수 없다. 하지만 빠르고 정확한 데이터 처리와 예측 성능은 인간의 능력을 초월하기 시작했다. 최근에는 외부 데이터에 의한 학습을 넘어 스스로 데이터를 생산하고 학습하기도 한다. 인공지능이 강력해질 수 있었던 원인은 ...
    Date2020.04.16
    Read More
  8. ‘금소법’으로 위축될 금융 혁신, AI로 해결하자

    ‘금소법’으로 위축될 금융 혁신, AI로 해결하자

    [김우창의 4차산업혁명 Insight 12] ‘금소법’으로 위축될 금융 혁신, AI로 해결하자 김우창 서울대 산업공학과, 미 프린스턴대 금융공학 박사, SSCI 학술지‘Quantitative Finance’편집장 2011년 박선숙 당시 민주당 의원의 최초 발의 후 9년 만에 금융 당국의 숙원 법안 ‘금융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이하 금소법)’ 제정안이 3월 5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그간 14개의 제정안이 발의됐지만 9건이 기한 만료로 폐기되는 등 최종 통과까지는 상당한 진통이 있었다. 과도한 규제로 금융회사의 영업을 위축할 수 있다는 것이 주된 이유였다. 하지만 최근 발생한 해외 금리 연계 파생결합 펀드(DLF)와 라임...
    Date2020.04.16
    Read More
  9. AI의 창작품, 인간의 예술성에 도전장 던졌다

    AI의 창작품, 인간의 예술성에 도전장 던졌다

    [김정호의 AI시대의 전략] AI의 창작품, 인간의 예술성에 도전장 던졌다 인공지능이 그린 그림, 뉴욕 크리스티 경매서 5억원에 팔려 모방→변형→융합→창조 단계 거치며 고유한 창작 능력 갖춰 음악과 미술, 문학 융합도 가능… 인간의 영역에 끝없는 도전 김정호 KAIST 전기 전자공학과 교수 2018년 10월 19일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인공지능'이 그린 인물 초상화가 43만2500달러(약 5억1500만원)에 팔렸다. '에드몬드 드 벨라미(Edmond de Belamy)'라는 이름이 붙은 이 그림은 프랑스 연구팀이 인공지능을 이용해 그린 그림으로, 역사상 최초로 크리스티 경매에서 거래된 '인공지능 그림'이었다...
    Date2020.04.16
    Read More
  10. 中 금융 시장 전격 개방…“韓 기업, 기술력 확보해야”

    中 금융 시장 전격 개방…“韓 기업, 기술력 확보해야”

    [김우창의 4차 산업혁명 Insight 11] 中 금융 시장 전격 개방…“韓 기업, 기술력 확보해야” 김우창 서울대 산업공학과, 미 프린스턴대 금융공학 박사, SSCI 학술지‘Quantitative Finance’ 지난해 여름, 평소 친하게 지내던 중국의 한 인사가 한국의 대형 금융기관과 연결해달라는 요청을 했다. 중국의 모 성(省)이 중앙정부로부터 자산운용사와 보험사 라이선스를 취득할 권한을 부여받았는데, 외국의 유명 금융기관과 조인트벤처 형식으로 회사를 설립하고자 한다는 것이었다. 굳이 외국 업체와 공동으로 하려는 것이 이해되지 않아 이유를 물어보니, 중국 정부 차원에서 금융 시장 개방을 결정했고, 이에 신규 ...
    Date2020.04.16
    Read More
  11. 2020년의 인공지능, 이런 인재를 키워야 하다(하)

    2020년의 인공지능, 이런 인재를 키워야 하다(하)

    인공지능 엔지니어링의 필요성 딥러닝을 산업현장에서 본격적으로 활용하기에는 공학적 기법이 아직은 부족하다. 아직도 대학 실험실의 도구라는 냄새를 지울 수 없다. 단순한 부품들을 조합해 복잡한 시스템을 만드는 모듈화 기법은 정착되지 않았다. 디버깅 용이성, 견고성(Robustness), 재현성에서 고전적 기계설계는 물론 소프트웨어 공학기법에도 한참 못 미친다. 이러한 상황은 딥러닝 시스템의 현장 배치나 확장 가능성을 심각하게 제한한다. 일반적인 소프트웨어 시스템 개발의 절차가 딥러닝 시스템 개발에도 필요하다. 즉 요구 사항을 모아서 현재의 문제를 식별하고, 계획을 세우고, 설계하고, 구현하며, 테스트를 거쳐서, 현장에 배...
    Date2020.04.13
    Read More
  12. 2020년의 인공지능, 이런 인재를 키워야 한다(중)

    2020년의 인공지능, 이런 인재를 키워야 한다(중)

    데이터로부터 학습:딥러닝의 부상 인공신경망은 신경세포의 작동 기재에서 영감을 얻은 학습 및 의사결정 모델이다. 인공신경망은 입력을 처리하여 출력을 내는 함수로 볼 수 있다. 모든 데이터에 대하여 입력에 해당하는 출력이 나오도록 노드간에 연결된 링크의 연결강도를 조정하는 것을 학습이라고한다. 데이터 학습 능력으로 50년대 각광을 받았던 단층 신경망은 그 성능의 한계가 밝혀 짐에 따라 곧 시들해졌다. 다층 신경망의 훈련을 위하여 80년대 초 '오류역전파'라는 알고리즘이 알려졌으나 2010년에 이르기까지 성과는 미미했다. 여러 계층으로 구성된 큰 인공신경망은 복잡한 함수를 모사할 수 있다. 그러나 연결의 수가 수...
    Date2020.04.13
    Read More
  13. 2020년의 인공지능, 이런 인재를 키워야 한다(상)

    2020년의 인공지능, 이런 인재를 키워야 한다(상)

    인공지능(AI)이 중요하다는 것은 지난 여름 손정의 회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의했다는 "첫째도 인공지능, 둘째도 인공지능, 셋째도 인공지능"이라는 말이면 충분하다. 그 영향을 받아서인지 우리나라도 인공지능 전략을 수립하고 그 일환으로 다양한 인공지능 인력양성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여기저기서 인공지능대학원을 설립한다고 하고, 여러 대학에서 학사과정에 인공지능 학과를 설립한다고 한다. 심지어는 2021년까지 인공지능 고등학교 10개를 서울에 만든다는 계획도 발표 되었다. 과연 한국답다. 손정의 씨가 인공지능을 이야기할 때 문재인 대통령이나 조희연 교육감이 이를 어떻게 이해했을까 궁금하다. 언론은 인공지능을 제대로 ...
    Date2020.04.13
    Read More
  14. 국가 차원의 AI 기술로드맵 만들자

    국가 차원의 AI 기술로드맵 만들자

    인공지능(AI)은 기업의 사업모델을 바꾸고 대학의 교육 방식을 바꾸고 있다. 인간이 살아가는 방식을 완전히 바꿀지 모른다는 예측도 있다. 이런 상황이다 보니 기업이나 대학이나 혼란에 빠져 있다. AI 개발에 뒤처지면 경쟁에서 영원히 낙오된다고 생각한다. 흔히 말하는 AI는 특정 기술을 나타내지 않는다. 다양한 기술과 응용 분야를 포함한 광의의 기술이다. 단일 기업이나 대학에만 의존하기에는 넓고도 깊다. 한 국가가 모두 감당하기도 어렵다. 지난해 12월 정부는 선택과 집중의 관점에서 AI 국가전략을 발표했다. 목표는 2030년까지 최대 455조원의 경제효과 달성과 세계 10위 수준의 삶의 질 제공이다. 목표가 실현된다면 우리나라는 ...
    Date2020.04.13
    Read More
  15. 타다 금지하는 '4차 산업혁명'과 '민부론'은 모두 헛소리

    타다 금지하는 '4차 산업혁명'과 '민부론'은 모두 헛소리

    공유경제 도입… 美 개인파산 9.5% 줄고, 가처분소득 증가 타다를 관광목적 등으로 묶는 건 '여우와 두루미' 식사초대 같은 일 '정보화혁명 뒤지지 말자' 했는데, 디지털 역량 다 갉아먹어 21세기 '붉은 깃발 법'인 '타다 금지법' 논란이 뜨겁다. 공유경제 태동은 10년이 넘었고, 교통 공유사업 기업들의 가치는 무려 230조원에 달한다. 우버와 디디추싱은 우리 상장기업의 순위로는 삼성전자 다음으로 2위다. 하지만 우리는 이 모두를 거부한 갈라파고스의 나라가 되어 있다. 경제활동인구 20~30%가 공유경제 통해 일감… 美선 음주운전 감소 이 논란이 절망적인 첫째 이유는 이 혁신을 택시 사업의...
    Date2020.04.13
    Read More
  16. KPC4IR Plenary Session on Policy for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KPC4IR Plenary Session on Policy for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Plenary Session on Governance of AI in Korea, Chaired by Prof. Koh Chan Ghee, Director of NUS IPUR The Korea Policy Center for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KPC4IR) hosted a plenary session on policy for the new era of digital transformation. The session covered on-going research projects of KPC4IR on policy research for blockchain and Artificial intelligence among others. On Blockchain, the plenary session discussed the forthcoming project reports on policy and regulations of blockchain, the status of blockchain standardization and countermeasure strategy, policy strategy for promoting th...
    Date2020.01.10
    Read More
  17. A New Era for System Leadership

    A New Era for System Leadership

    Prof. Sang Yup Lee presenting a new vision for system leadership at the recent World Economic Forum's GFC in Dubai Prof. Sang Yup Lee, Distinguished Professor of KAIST and Director of KPC4IR participated in the leadership panel of the World Economic Forum’s Global Future Councils in Dubai in October 2019 The World Economic Forum’s Global Future Councils are the world’s foremost interdisciplinary knowledge network dedicated to promoting innovative thinking to shape a sustainable and inclusive future for all. The network convenes more than 700 of the most relevant and knowl...
    Date2020.01.10
    Read More
  18. JOINT KAIST  and WEF Workshop: Reimagining Regulation: Pathways to a Blockchain-Ready World

    JOINT KAIST and WEF Workshop: Reimagining Regulation: Pathways to a Blockchain-Ready World

    Prof. So Young Kim, Sandro Rho, Dr. Kibae Kim, and Ms. Sumedha during the panel discussion. KPC4IR Dec 11, 2019 KPC4IR in collaboration with WEF Center for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C4IR) held a workshop on reimagining Regulations to create pathways for a Blockchain-Ready World. The workshop which was held at KAIST, Daejeon on Dec 11, convened a select group of experts from the private, public sector and academia to discuss what tools may enable governments to take a more harmonized and forward-looking approaches to blockchain technology. This workshop was a part of the forthcoming WEF...
    Date2020.01.10
    Read More
  19. KPC4IR’s Leadership Roundtable on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KPC4IR’s Leadership Roundtable on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Prof. So Young Kim (Extreme left) Chaired Leadership Roundtable attended by Mr. Sonmez Murat, Managing Director, WEF C4IR, Prof. Sung-Chul Shin, President of KAIST and Presidents of leading Institutions in Korea Date: Dec. 10, 2019 The Korea Policy Center for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KPC4IR) hosted its first leadership round table which highlighted the emerging policy and innovation challenges and what areas Korea should focus on to promote emerging technologies and innovation ecosystems. The Leadership roundtable was held as one of the major events of the KPC4IR opening ceremony with...
    Date2020.01.10
    Read More
  20. KAIST Launches Korea Policy Center for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KPC4IR)

    KAIST Launches Korea Policy Center for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KPC4IR)

    Commemorative photo of KPC4IR opening Ceremony Date: Dec 10 2019 The World Economic Forum’s Center for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opened its Korean affiliate center at KAIST on December 10. The Korea Policy Center for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KPC4IR) will develop policy norms and frameworks for accelerating the benefits of emerging technologies. Many dignitaries including KAIST President Sung-Chul Shin, National Assemblyman Sang-Min Lee, Daejeon City Mayor Her Tae-Jeong, and Managing Director of the WEF Center for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Murat Sonmez attended the ope...
    Date2020.01.10
    Read More
  21. Mastering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Future of Jobs and Inclusive Growth in Korea

    Mastering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Future of Jobs and Inclusive Growth in Korea

    Prof. Sung-Chul Shin, President of KAIST, Mr. Sonmez Murat, Managing Director, WEF C4IR (in middle) and Leaders From Korea Government, Industry and Civil Society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is no longer the stuff of science fiction and is increasingly becoming a reality- with the on-going advancement and convergence of emerging technologies such as Artificial intelligence, Blockchain, 5G, IoT, and Cloud Computing among others. The impact of these technologies is already being felt across industries and nations. In preparing Korea for this new era, KAIST and WEF co-hosted a Leadership roun...
    Date2020.01.1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