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News & Insights

News ​​​​​​​‘4차 산업혁명’이 놓친 것들…차기 정부에 바란다

Date 2021.11.05 11:15

카이스트·교수신문 공동기획
‘4차 산업혁명과 빛과 그림자’ 좌담

 

포스터(특별좌담회).png

 


<교수신문>은 지난 1년 동안 ‘과학기술 사각지대를 말하다’를 연재해왔다. 이번 좌담회 ‘4차 산업혁명의 빛과 그림자’ 역시 이 연재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그동안 ‘과학기술 사각지대를 말하다’는 △1회: 공생공락으로서 과학기술 △2회: 기초과학의 보호 △3회: 융합교육 △4회: 이공계 대학원생의 위상 △5회: 기초연구의 질적 전환 △6회: 지역 공과대 문제 △7회: 캠퍼스 내 유리천장 등 과학기술 분야에서 소외된 이슈들을 다뤘다. 

지난달 26일 열린 ‘4차 산업혁명의 빛과 그림자’ 좌담회는 <교수신문>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됐다. 

"사회적 약자·환경에 대한 고려 부족한 기술중심적 정책, 도구적인 관점 탈피하기 위해 사람과 생태주의 반영해야"
- 김소영 카이스트 교수(한국4차산업혁명정책센터장)

“4차 산업혁명으로 기술융합의 시대임이 매우 강조됐다. 그런데 4차 산업혁명은 이전 정부들의 ‘혁신녹색성장-창조경제’와 다름 없는 것인지, 그 실체가 무엇인지 고민할 필요가 있다.”

벌써 20대 대통령 선거 국면에 접어들었다. 올해부터 내년 3월까지는 향후 5년 국정 운영의 방향과 기조가 결정되는 중요한 시기이다. 그동안 국가 중심적인 과학기술 운영에서 잘 다루지 못했던 이슈들을 재확인하고 목소리를 담아낼 필요가 있다. 

 

 ‘4차 산업혁명’만큼 지난 4∼5년 사회를 휩쓸고간 단어는 없을 것이다.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해 수많은 사업과 정책들이 펼쳐졌다. 4차 산업혁명은 뼛속까지 기술융합의 시대임을 엄청나게 많이 강조한 측면이 있다. 그런데 4차 산업혁명의 실체가 무엇인지 고민할 필요가 있다. 4차 산업혁명은 노무현 정부의 ‘혁신’, 이명박 정부의 ‘녹색성장’, 박근혜 정부의 ‘창조경제’와 다름 없는 것일까. 11월부터 내년 3월 대선까지 무수히 많은 아이디어가 쏟아지고 다음 정부의 키워드가 부상할 것이다. 문재인 정부의 4차 산업혁명을 통해 교훈을 얻어야 한다. 

 

“4차 산업혁명으로 디스토피아 혹은 유토피아가 도래하느냐 걱정한다. 여기서 핵심은 과학기술이 자본주의 체제와 결합할 것인가 아닌가이다.” 
- 이도흠 한양대 교수(국어국문학과) 「4차 산업혁명의 인류사적 의미와 대안적 미래의 상상」 

 

수많은 4차 산업혁명 담론이 3차 산업혁명인 디지털 혁명과 비슷했다. 4차 산업혁명은 디지털 혁명과 구분돼야 한다. 4차 산업혁명의 주요 특징은 다음과 같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인간은 생명을 조작하고 창조하는 ‘호모데우스’의 지위에 올랐다. 또한 로봇과 인공지능으로 인해 새로운 일자리와 수요가 창출될 수 있다. 하지만 노동의 위기나 종말이 발생할 수 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초연결사회에서 공유경제가 확대하면서 동시에 불평등이 극대화하고 있다. 아울러, 정보가 공유되면서 권력이 분산되고 있다. 그러나 빅브라더를 넘어서 빅마더가 우리의 의식과 무의식을 통제할 수 있다. 

대안을 상상하기 위한 두 가지 전제로 첫째, 인간의 본성은 선하며 이타적·협력적이다. 둘째, 자본주의 체제가 비정상이고 인간은 99.9%의 역사 동안 평등한 공동체로 살았다. 따라서 근본적으로 자본주의·신자유주의 체제가 해체돼야 대안의 사회 건설이 가능하다. 

문제는 생산성이 아니라 생산관계이다. 국가는 자유롭고 정의로운 생태복지국가로 전환해야 한다. 인공지능 시대에 부합하는 정의의 구현과 새로운 윤리의 정립이 필요하다. 차기 정부의 과제로 캐나다가 혁신기술연구소(CIFAR)를 만들면서 지원만 하고 간섭 없이 30년간 운영해온 점을 참고할 필요가 있다. 이로써 캐나다는 4차 산업혁명 시대 선도국으로 부상했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데이터는 시민의 생체·활동정보로부터 나온다. 데이터는 산업의 원유이면서 동시에 개인의 사생활 문제를 만든다.”

이광석 서울과학기술대 교수(IT정책전문대학원) 「혁신의 기술 너머가 필요하다」

4차 산업혁명 요소 기술을 보면, 데이터·알고리즘, 플랫폼, 인공지능, 가상·증강현실, 안면인식기술 등이 번들로 한꺼번에 등장했다. 이 가운데 발생한 신화들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첫째, 데이터는 원유인가. 데이터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원유 역할을 한다고 간주한다. 원유가 기후위기 만들었듯이 데이터 역시 개인 정보 문제를 낳는다. 둘째, 기술은 환경 친화적인가. 생태·환경 문제를 기술적으로 극복할 수 있는가. 데이터 활동이 반생태 효과를 급증시킨다. 예를 들어, 구글 검색에서 5∼10mg 탄소가 배출된다. 기술활동을 하면 할수록 탄소 소모와 연결된다. 

셋째, 기술은 안전, 효율, 편리를 선사하는가. QR코드는 방역을 위해 필요한 절차이나 다양한 건강·백신정보가 결합된다. 기술은 효율성의 논리이기에 기술에 계속 의존하다보면 인권을 고려하기 어려워질 수 있다. 넷째, 기술은 선택과 다양성이란 풍요를 선사할까. 사회적 간극을 상업화한 SNS 소통이 대체하고 있다. 사회적 관계성이 플랫폼 업체에 의해서 대체되는 가운데, 어떻게 좀 더 호혜적인 공통 감각을 만들어낼 것인지 고민해야 한다.            

현재 위기를 타개할 수 있는 기술 방향은 다음과 같다. △기후위기: 그린뉴딜 등 탈탄소 생태전환과 조응하는 기술 대안으로서 생태 친화 기술 △그림자·유령노동: 플랫폼 기술 연대와 상생의 노동 조건 마련을 위한 상생의 기술 △비대면 자동화 사회: 사회적 공통감각을 위한 민주적 기술 설계로써 기술인권사회.  

“문재인 정부는 미래 트렌드를 지칭하는 개념을 정책의 키워드로 잡고서도 대응 전략이 부재해 혼란이 더 커졌다. 4차 산업혁명이라는 구호가 불명확했다면 잘 가공해서 활용했어야 한다.”
손화철 한동대 교수(글로벌리더십학부) 「4차 산업혁명, 거짓말인가 실패한 구호인가?」

문재인 정부는 다른 분야에서의 개혁성에도 불구하고 과학기술정책의 측면에서는 전임정부들의 낙후된 상태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수많은 연구계획서·사업제안서에 ‘녹색성장’, ‘창조경제’ 대신 ‘4차 산업혁명’이라는 키워드가 들어갔다. 4차 산업혁명이라는 구호를 제대로 가공하지 못했다. 

사회 전반적으로 “기술발전은 선이고 따라가지 못하면 도태된다”라는 강박에서 한 발자국도 나가지 못했다. 과학기술이 단순한 도구가 아니라 인간의 삶과 의미체계를 바꾸는 힘을 가진다는 철학적 이해는커녕, 도구적 이해에도 이르지 못한 신화적 태도를 갖고 있다. 무엇을 위해 기술을 개발하는지도 모르고 개발하자고 한다.

과학발전을 당위로 보고 그 발전의 대오에서 떨어지는 경우를 불가피한 희생으로 보는 기존의 시각에서 벗어나야 한다. 메타버스를 몰라도 기술에 도태되는 것이 아니다. 과학기술 정책 수립의 지향점은 첫째, 과학기술 선도국으로서 인류의 미래에 대한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 둘째, 미래를 수동적으로 맞이하는 게 아니라 기획하려는 의지가 필요하다. 셋째, 전문가들은 전문가 중심주의에서 탈피해 시민사회와 소통하고 그들을 설득하는 태도, 의지, 역량을 함양해야 한다. 

 

좌담회 영상: [카이스트-교수신문 공동기획] '4차 산업혁명의 빛과 그림자' 특별좌담회 - YouTube
원문: 교수신문(​​​​​​​‘4차 산업혁명’이 놓친 것들…차기 정부에 바란다 - 교수신문 (kyosu.net))

Information

Share


  1. KAIST KPC4IR and NUS IPUR win a Research grant funded by Google, UNESCAP, and APRU

    KAIST KPC4IR and NUS IPUR win a Research grant funded by Google, UNESCAP, and APRU

    The winning team composed of Dr. Olivia Jensen, Mr. Nathaniel Tan from NUS IPUR, and Dr. Cornelius Kalenzi (KAIST KPC4IR) won a grant to participate in a project on AI for Social Good, which is funded by Google, UNESCAP, and APRU. The team will collaborate to undertake research and develop a policy-relevant paper responding to the need of the Bangladesh Government under the ‘AI for Social Good: Strengthening Capabilities and Government Frameworks in Asia and the Pacific’ project. Specifically, the year-long project will explore how AI can be adopted by Bangladesh’s healthcare...
    Date2022.05.16
    Read More
  2. KAIST, 대전시 바이오헬스산업 미래정책 제안 보고서 발간

    KAIST, 대전시 바이오헬스산업 미래정책 제안 보고서 발간

    KAIST가 대전시 바이오헬스 산업전환을 위한 공동연구 보고서 ‘AI/빅데이터를 중심으로’를 발간했다. 8일 KAIST에 따르면 한국4차산업혁명정책센터와 대전과학산업진흥원은 지난해 5월 실질적 공동연구 수행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후 양 기관이 주축이 되어 대전시 바이오헬스 산업의 현황 데이터 및 선행연구를 분석하고, 산·학·연·병 주요 이해관계자의 인터뷰를 기반으로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했다. 또, 지역혁신 연구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EC JRC에서 개발한 산업전환방법론 적용과 그에 따른 자문 및 검토를 통해 글로컬연구를 진행했다. 이번 연구는 KAIST에서 대전시 출연기관인 지역 ...
    Date2022.04.11
    Read More
  3. [헤럴드광장] 기술주권, 물고기를 잡아야 하는 이유

    [헤럴드광장] 기술주권, 물고기를 잡아야 하는 이유

    1970~80년대 산업화 당시 정부의 경제개발계획과 떼려야 뗄 수 없었던 구호가 ‘기술자립화’였다. 예전 KAIST 50년사 편찬작업을 진행하면서 들은 얘기가 있다. 요즘은 노벨상, SCI 논문 타령이지만 그때는 KAIST에서 무슨 연구가 뉴스가 되면 기자들이 맨 먼저 국산화율이 몇 퍼센트냐고 물었다 한다. 선진국 기술을 우리 것으로 만드는 것은 물고기를 잡는 법을 배우는 일이었다. 다시 기술자립화가 부상하고 있다. 이번에는 ‘기술주권’이라는 이름으로. 그 배경은 잘 알다시피 미-중 기술패권 경쟁이다. 냉전 종식 이후 전방위적인 세계화에 기반을 둔 미국의 일극(unipolar) 체제에 균열을 일으키는 미-중 기술패권 ...
    Date2022.03.28
    Read More
  4. [SDF 다이어리] 투표 전 필독!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상상은?

    [SDF 다이어리] 투표 전 필독!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상상은?

    * 이 기사는 매주 수요일 아침 발송되는 뉴스레터, 'SDF 다이어리'에 소개됐습니다. 'SDF 다이어리'는 을 준비하는 SBS 보도본부 미래팀원들이 작성합니다. 우리 사회가 관심 가져야 할 화두를 앞서 들여다보고, 의미 있는 관점이나 시도를 전합니다. 안녕하세요. 지금 놓치지 말아야 할 화두와 새로운 관점을 공유하는 SDF다이어리입니다. 대한민국 제20대 대통령 선거가 꼭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중요한 선택을 앞둔 지금, 다양한 분야에서 대한민국의 더 나은 미래를 상상하고 준비하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는데요. 지난 1월, 카이스트 과학기술정책대학원에서는 이렇게 코로나 팬데믹, 기후위기 같은 큰 위기가 복합...
    Date2022.03.10
    Read More
  5. 트래블룰 D-40... 가상자산 범죄 막는 첨병 될 수 있을까

    트래블룰 D-40... 가상자산 범죄 막는 첨병 될 수 있을까

    - 체이널리시스, "작년 불법 가상자산 거래 범죄 78% 급증"... 총 140억 달러 - 가상자산사업자 신고시 필요한 실명확인계좌 개설 난항... "객관적인 법규정 필요" - 트래블룰, 오는 3월 25일부터 적용... "표준 전문 제정 지원해야" 목소리도 가상자산 관련 범죄를 예방하기 위한 트래블 룰(Travel Rule)이 내달 25일부터 시행된다. 트래블 룰은 가상자산 이전 등 전신송금에 준하는 가상자산사업자(VASP)의 행위에 대하여, 보내는 VASP가 송금인과 수취인의 정보를 VASP에 제공해야 하는 규정이다. 트래블 룰은 미국 은행비밀법(Bank Secrecy Act) 규칙 [31 CFR 103.33(g)]에서 유래됐다. 이 조항에 의하면, 모든 금융기관은 한 곳 이상의 금융...
    Date2022.02.17
    Read More
  6. KPC4IR Publishes Global Standards Mapping Initiative 2.0​

    KPC4IR Publishes Global Standards Mapping Initiative 2.0​

    The report highlights South Korea as an early adopter of blockchain in policy and business The KAIST Policy Center for the 4IR (KPC4IR), one of the nine working groups of the Global Blockchain Business Council (GBBC), published the Global Standards Mapping Initiative (GSMI) 2.0, highlighting Korea as an early adopter of blockchain. The report also offers an overview of how blockchain was adopted through an analysis of policy and business cases of South Korea. In partnership with 131 institutions, GSMI 2.0 maps, catalogues, and analyzes data from 187 jurisdictions, 479 industry consortia, 38 tec...
    Date2021.12.23
    Read More
  7. 인공지능과 미래사회 국제심포지엄 개최

    인공지능과 미래사회 국제심포지엄 개최

    < (좌측부터) 스튜어트 러셀 UC 버클리 교수, 털시 도시 구글 제품 총괄, 케이 퍼스-버터필드 WEF 집행위원, 사이몬 체스터만 AI 싱가포르 AI거버넌스 선임이사, 에밀리 슉버그 케임브리지 제로 이사 > 우리 대학이 '인공지능과 미래사회 KAIST 국제심포지엄'을 오는 10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인공지능연구원, Post-AI 연구소, 한국4차산업혁명정책센터 등 KAIST에서 인공지능을 이끌어가는 대표적인 연구조직이 공동으로 주관하고 동원육영재단이 후원한다. 최초의 컴퓨터가 발명된 이래로 인공지능 연구는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으며, 이러한 기술의 발전은 의도치 않은 부작용을 가져오기도 한다. KAIST는 인공지능 리스크를 포함한 ...
    Date2021.12.09
    Read More
  8. Top Blockchain University: Korea Advanced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Top Blockchain University: Korea Advanced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The Korea Advanced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KAIST) is the top scientific institution in a country that has established itself as a world leader in technology. It is no surprise that it offers globally competitive blockchain research opportunities. The KAIST Data Engineering and Analytics Lab brings together academics and PhD candidates interested in data, and has been producing published research into blockchain technology for years. KAIST participated along with MIT in the consortium behind the Global Standards Mapping Initiative (GSMI) for blockchain in 2020. The work was conduct...
    Date2021.11.30
    Read More
  9. 美석학, 미중, 냉전때와 달리 상호 의존…경제 완전분리 못해

    美석학, 미중, 냉전때와 달리 상호 의존…경제 완전분리 못해

    조지프 나이 "거대한 탈동조화는 현실 오도"…국제회의서 화상 연설 세계적 정치학자인 조지프 나이 미 하버드대 석좌교수는 16일 미국과 중국의 이른바 '그레이트 디커플링'(Great Decoupling·거대한 탈동조화)을 이야기하는 것은 현실 오도라고 지적했다. 나이 교수는 이날 오전 한국유엔체제학회와 카이스트 4차산업혁명정책센터가 온라인으로 중계한 '글로벌 기술패권 경쟁 시대 한국의 외교·안보전략' 국제회의 화상 기조연설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워싱턴의 일부 사람들은 우리와 중국을 연결한 공급망을 변화시키는 '그레이트 디커플링'을 이야기하기 시작했는데, 이는 오도(misleading)...
    Date2021.11.18
    Read More
  10. ​​​​​​​‘4차 산업혁명’이 놓친 것들…차기 정부에 바란다

    ​​​​​​​‘4차 산업혁명’이 놓친 것들…차기 정부에 바란다

    카이스트·교수신문 공동기획 ‘4차 산업혁명과 빛과 그림자’ 좌담 <교수신문>은 지난 1년 동안 ‘과학기술 사각지대를 말하다’를 연재해왔다. 이번 좌담회 ‘4차 산업혁명의 빛과 그림자’ 역시 이 연재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그동안 ‘과학기술 사각지대를 말하다’는 △1회: 공생공락으로서 과학기술 △2회: 기초과학의 보호 △3회: 융합교육 △4회: 이공계 대학원생의 위상 △5회: 기초연구의 질적 전환 △6회: 지역 공과대 문제 △7회: 캠퍼스 내 유리천장 등 과학기술 분야에서 소외된 이슈들을 다뤘다. 지난달 26일 열린 ‘4차 산업혁명의 빛과 그림자’ 좌담회는 <교수신문> 유튜브 ...
    Date2021.11.05
    Read More
  11. [아이포럼 2021] 김소영 KAIST 교수, AI, 신뢰성 지속 요구해야 발전

    [아이포럼 2021] 김소영 KAIST 교수, AI, 신뢰성 지속 요구해야 발전

    '의료분야 인공지능 활용 가이드' 주제발표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보건의료분야에 적용되는 인공지능에 대해 사회가 신뢰성을 지속적으로 요구하는 것이 기술의 발전을 이끌어내 궁극적으로는 의료비용의 감소 등에 기여하게 될 것이다" 김소영 KAIST 교수(한국4차산업혁명정책센터장)은 2일 서울 드래곤시티호텔 그랜드볼룸 한라홀에서 열린 '아이포럼 2021'에서 "의료분야의 인공지능이 특히 신뢰성을 요구받는 것은 사람의 생명과 직결된 분야이기 때문"이라며 사회가 보건의료 인공지능에게 지속적으로 신뢰성을 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AI 위드 휴먼(AI With Human)'을 주제로 AI 기술의 현주소를 살펴보...
    Date2021.11.03
    Read More
  12. [2021 아이포럼] 보건의료 AI가 신뢰성을 가지려면?

    [2021 아이포럼] 보건의료 AI가 신뢰성을 가지려면?

    김소영 KAIST 교수, 보건의료분야 인공지능 적용 가이드라인 제시 코로나 19의 세계적인 대유행은 보건의료 분야에서도 인공지능 기술의 빠른 상용화를 촉진했다. 인공지능 기술은 질병을 진단하고, 예후를 예측하는 데 활용되는 것은 물론 새로운 치료제를 개발하는 속도도 획기적으로 단축시키고 있다. 하지만 그만큼 인공지능 기술의 급속한 확산에 대한 우려도 함께 커지고 있다. 데이터의 편향이나 오·남용 문제는 보건의료 분야에서도 중요하게 대두되고 있다. 특히 인공지능을 뒷받침하는 데이터의 품질과 검증 여부가 생명과 직결되는 보건의료 분야에서는 인공지능 기술의 타당성과 안전성이 무엇보다도 우선시되어야 한다. 아이...
    Date2021.11.02
    Read More
  13. [2021 연차대회] 데이터 경제 시대에서 살아남기!

    [2021 연차대회] 데이터 경제 시대에서 살아남기!

    지난 9월 10일,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가 주최한 ‘2021 대한민국 과학기술 연차대회’에서는 ‘데이터 경제 시대, 프라이버시 위기와 대응’이라는 제목의 심포지엄이 열렸습니다. 요즘 뉴스나 신문을 보다 보면 과학기술 지면에서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데이터 3법, 블록체인과 같은 단어들이 부쩍 많이 등장하고 있다는 것을 느끼셨을지 모르겠습니다. ‘데이터 경제 시대를 준비하자’, ‘빅데이터를 넘어 마이데이터의 시대가 온다’와 같은 헤드라인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지요. 앞으로는 모두가 데이터 경제 시대를 살아가야 한다는데, 정작 ‘데이터 경제’라는 것이 뭘 의미하...
    Date2021.10.20
    Read More
  14. [기고] AI생태계 밑거름 'AI 바우처 사업'

    [기고] AI생태계 밑거름 'AI 바우처 사업'

    몇년 전 제조 빅데이터·인공지능(AI)·슈퍼컴퓨터 센터 구축 사업 기획연구를 진행할 때 받은 질문이다. 질의자는 이런 사업이 당장 1억원조차도 회사 서버 구축에 쓰기가 어려운 중소 제조기업에 도움이 되는지를 궁금해 했다. 실제 중소기업 현황 자료를 살펴보고 현장 방문을 하니 충분히 공감됐다. 그렇지만 최근 AI 바우처 사업 경쟁률을 보면서 생각이 좀 달라졌다. AI 바우처 사업은 AI 제품이나 서비스가 필요한 중소기업과 이를 보유한 전문기업을 연결하는 일종의 중개 사업이다. 지난해 처음 도입된 AI 바우처 사업은 1차 모집 때 24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정도 규모의 수요가 있다는 것은 분명 가려운 곳을 긁는 ...
    Date2021.10.07
    Read More
  15. 블록체인협회-한국과학기술원 트래블룰 구현 연구

    블록체인협회-한국과학기술원 트래블룰 구현 연구

    한국블록체인협회는 13일 한국과학기술원(KAIST) 한국4차산업혁명정책센터(KPC4IR)와 국내 가상자산 사업자 트래블 룰(자산이동 시 정보 공유 원칙) 구현과 국제 표준화 제안을 위한 연구 용역 계약을 했다고 밝혔다. 이 연구는 국내외 트래블 룰 솔루션 현황과 구조를 분석하고, 가상자산 사업자 간 기술 중립적인 트래블 룰 솔루션 상호 운용 모형을 수립을 위한 것이다. 본문: https://www.mk.co.kr/news/economy/view/2021/09/883046/
    Date2021.09.15
    Read More
  16. KPC4IR-DISTEP, 산업전환 공동연구 위한 MOU 체결​

    KPC4IR-DISTEP, 산업전환 공동연구 위한 MOU 체결​

    < 김소영 한국4차산업혁명정책센터장(좌측)과 최병철 대전과학산업진흥원 정책운영본부장 > 우리 대학 한국4차산업혁명정책센터(이하 KPC4IR, 센터장 김소영)와 대전과학산업진흥원 정책운영본부(본부장 최병철)가 7일 오후 ʻ대전시 산업전환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MOU)ʼ을 체결했다. 대전시와 우리 대학은 지난 5월 17일 과학기술 발전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이번 협약은 앞선 협약을 바탕으로 KPC4IR과 대전시 출연기관이 실질적인 공동연구를 수행을 위해 체결됐다. 대전시는 우수한 바이오산업 생태계가 자생적으로 조성되어 있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며 최근 K-바이오 랩허브 유치를 추진 중이다. 향후, 두 기관은 대전시 특...
    Date2021.06.10
    Read More
  17. DeFi Policy-Maker Toolkit Launch

    DeFi Policy-Maker Toolkit Launch

    KAIST’s Korea Policy Center for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has collaborated with the World Economic Forum, Wharton and industry leaders to create a clear & concise “DeFi Policy-Maker Toolkit” complete with educational information, case studies, and interactive tools. Read it now and reach out to blockchain@weforum.org with any questions.
    Date2021.06.09
    Read More
  18. KPC4IR Leads the Global Blockchain Standards Via Korea Innovation Studies​

    KPC4IR Leads the Global Blockchain Standards Via Korea Innovation Studies​

    < The Working Group South Korea is the only group that will investigate the country-level innovation of blockchain at the Global Blockchain Business Council and KAIST student Yujin Bang join the Global Standards Mapping Initiative 2.0 as fellow. > The Korea Policy Center for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KPC4IR) at KAIST will take the lead for the Global Standards Mapping Initiative (GSMI) 2.0 as the Chair of Working Group South Korea at the Global Blockchain Business Council (GBBC). The GBBC, a Swiss-based non-profit consortium, established the GSMI to systemize blockchain technologies an...
    Date2021.05.18
    Read More
  19. 블록체인 법학회 디파이 넓게보기 보고서 출간

    블록체인 법학회 디파이 넓게보기 보고서 출간

    소개 탈중앙화 금융(DeFi)은 알고리즘과 스테이블코인, 스마트 컨트랙트로 기존의 금융기관이 조직과 제도에 기대었던 금융서비스를 제공한다. 2020년 한 해 동안 가상자산과 스마트 컨트랙트, 월렛의 수가 10배 이상 성장함에 따라 시장은 디파이 기술을 개발하고 관련 사업모델을 발굴하는데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탈중앙화 금융이 제도와 조직구조를 통해 신뢰를 강제하던 기존의 방식과는 전혀 다르게 네트워크와 알고리즘으로 신뢰를 형성하려 하므로, 시장성과 기술적 문제, 운영의 문제 못지 않게 제도적 문제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근대 사회가 수세기에 걸쳐서 정립한 제도가 작동원리부터 생소한 블록체인과 어떻게 공진화할 ...
    Date2021.05.14
    Read More
  20. 한국4차산업혁명정책센터, WEF에 코로나19 접촉자 추적 기술에 관한 기고문 게재​

    한국4차산업혁명정책센터, WEF에 코로나19 접촉자 추적 기술에 관한 기고문 게재​

    < WEF 홈페이지에 기고문이 수록된 모습 > 우리 대학 한국4차산업혁명정책센터(센터장 김소영)가 코로나19 접촉자 추적앱의 현황 및 과제와 신뢰 구축 방안을 제시한 기고문이 세계경제포럼(WEF) 홈페이지에 5월 5일(수)에 공식 게재됐다. <코로나19 접촉자 추적앱의 현황 및 과제 해결을 위한 신뢰 구축 방안(Digital contact tracing apps help slow COVID-19. Here's how to increase trust.)>을 제목으로 하는 기고문은 코로나19 접촉자 추적 기술을 재정의하고, 관련 데이터 운용에 따른 개인정보 유출, 빅테크기업과 각국 정부의 빅브라더 현상 등의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정책 방안을 제시하기 위해 작성됐다. 코로나19 접촉자...
    Date2021.05.0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